묵호항에서 출발한지 2시간 30분
드디어 도동항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묵호항에 정박한 썬플라워(뒤)와 한겨레(앞)호

썬플라워호는 포항에서 출발하며, 차량을 가지고 올 수 있다.
다만 울릉도에서는 사실상 차가 필요없으니, 욕심내지 말자. (LPG 충전소도 없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울릉도는 오징어가...
정말로 열풍 건조가 아닌 햇볕에 건조를 하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에서 오징어를 말리는 방식은
대나무에 오징어 귀부분을 뚫어 스무마리씩 끼운다음 덕대에 걸어서 말리기 때문에
귀에 구멍뚫린 오징어라면 울릉도 오징어일 가능성이...

(강원도는 줄에 늘어서 말리는 방식을...요즘은 사기치기도 한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 사람들은 반건조 오징어를 '피데기'라 부른다.
한축에 만원정도 한것 같은데... 아 또 땡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안 산책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동부두 좌해안을 따라 개설된 산책로가 절경이다.
자연동굴과 골짜기를 연결하는 교량 사이로 펼쳐지는 해안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해안산책로와 행남등대 코스는 왕복 1시간 30분 정도 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 향나무

수령 2,500년된 향나무가 있다고 하는데...
요분은 아닌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동 약수공원

공원내에는 약수터, 향토사료관, 독도박물관, 독도전망대케이블카, 안용복장군충혼비, 청마 유치환의 '울릉도 시비' 등이 있는 역사체험장이다

도동항에서 도보로 15분 정도 가까운 곳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탄산철천으로 빈혈, 생리장애, 류머티스성 질환, 습진 등 피부병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색도...)

다만 마음의 준비를 하고 먹자,
갈증이 나서 벌컥 먹었다가는 바로 다시 나온다.
(거의 녹물을 먹는 수준...뭐 한번도 먹어본적 없다면 참고 먹어 보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 케이블카

도동공원에 위치해 있으며
스카이라운지에서는 독도와 동해를 전경을 볼 수 있다.
가격은 6,500원 (근데 민박집 할머니께서 단체권을 싸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블카에서 내려다본 독도 박물관

최초의 영토박물관으로 독도수호의 전진기지이다.
1995년 울릉군이 부지를 제공하고, 삼성문화재단이 1997년 건립하여 울릉군에 기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블카에서본 도동리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도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동해
일출/일몰이 예술이라 하나, 짜투리 시간에 가는 바람에...
또한 날 좋은 날에는 독도도 보인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에서 본 도동항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는 나리분지를 제외하면 모두 언덕이다.
그래서 승용차는 거의 볼 수 없다.
심지어 택시 까지도 요렇게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도 갈등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것은 이때 여름 수해로 인해 봉래폭포을 볼 수 없었다.
이번에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꼭한번 보시길...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