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딩땐가? 대한극장에서 숨죽이고 본 영화한편...

마지막황제(The Last Emperor)의 배경이 되는 바로 그곳이 자금성이다.
그때 그의 기구한 인생과, 엄청난 규모, 화려한 의상에 매료되어 비디오로 몇번씩 봤었는데...

중국에서는 자금성(紫禁城)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고궁박물원(故宮博物院/The palce museum)이라고 표시하는데, 이유는 모르겠다.
입장권에 Palace Museum이라고 써있어서, 표를 잘못산줄....



▶ 오문(午門)

    자금성은 남쪽 오문과 북문인 신무문으로 되어있다. (물론 동서도 있지만...)
    보통 천안문을 통해 오문으로 들어가 북문인 신무문으로 나와 건너편 경산공원(景山公園)을
    가는 코스가 통상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마지막황제나 여러 영화에서 오문과 광장은 많은 상징성을 보이곤 했다.
지금은 입장권을 판매하고, 관람객을 통제하는 역할이 전부이지만...
10미터를 넘는 붉은 장벽은, 담안의 또다른 세상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태화전
 
    오문에서 입장권을 내고 태화문을 통과하면 바로 이곳, 태화전이 바로 나온다.

    마지막황제 촬영당시 베르날도 베르톨루치감독이 자금성 쵤영을 위하여 중국정부에
    전체 제작비의 40%가 넘는 $1,000만를 지불했다고 했었는데,
    그만큼의 가치가 충분하게 느껴지는...
                                                                                                             이장면 기억하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어가기전에 얼음물을 꼭 챙기자, 대충봐도 한 2~3시간은 봐야 한다.
자금성의 특징은 성안에 정원 부분을 제외하고는 나무 한그루 없다. 그늘을 찾을 수도 없고
여름에는 지열 때문에 40도가 넘어간다... (아래 사진처럼 건물 그늘에는 사람들이...)
나도 북문을 나올때쯤 거의 탈진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금성에는 방이 9999개에 주요한 건물만 수십개가 된다...
    다만 두세게 보고나면 사실상 건물들의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워 우리도 경복궁, 덕수궁... 돌아다니면 별다른 차이를...)
    계속 보다 보면 넓다, 크다, 인간이 이런것도 만들 수 있구나, 하는것을 느낄 뿐...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