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체투지'(五體投地)는 몸의 다섯부위
'두 무릎'을 땅에 꿇고 다음에 '두 팔'을 땅에 대고 그 다음에 '머리'를
땅에 대어 절하는 불교 예식중의 하나이다.


티베탄이라면 죽기전에 한번은
사는 곳에서 라싸로 오체 투지를 하면서 순례의 길을 가는 것을 의무이자 운명으로 생각한다.

하루에 10km 정씩 수개월 또는 수년을 진행하고, 이를 위해 수년간 준비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캉사원' 앞에서 30분동안 나를 움직이지 못하게 했던 한 할머니...
이야기는 아래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코르 순례길
많은 순례자들이 사원을 중심으로 시계 방향으로 돌고 나오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다른 지역에서 온 승려들 인듯,

티베탄중 여유로운 삶을 누리는 사람들은 이들 뿐인 듯
그리고 가장 강한 포스를 느낀 한 순례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캉사원 중앙의 오체투지 모습

사람이라는 것이 자기가 사는 나라보다 약하다고 생각되는 나라에 가면
미안한 마음을 가지면서도 타인을 사진찍는 것에 부담을 갖지 않는다.

그러나 이곳 만큼은 자신의 손에 사진기가 있다면, 우선은 어떤한 생각도 없이 셔터를 누르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사의 승려들은 이미 눈빛을 잃어 버렸다.
오히려 관광객을 위한 놀이공원의 곰돌이 인형과 같은 느낌을 줄 뿐...

오히려 이곳 사람들이 내가 생각했던 티벳의 영혼을 보여주는 느낌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사람들은 아침 저녁으로 하루에 1천번 가까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일매일 수십년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대부분은 노인들이었다.
그렇다고 모두가 그러한 것은 아니었다.

과연 이 세대가 소원하는 내용은 무엇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스한 햇볕을 받으며...

오체투지중에 잠깐 설잠을 청하는 할아버지와
쉬면서 경전을 보는 할머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인상적인 장면
본인의 몸조차 가누기 힘들어 보이는 할머니 한분

정말 천천히 천천히 쓰러질 듯
굽은 허리를 피지도 못하면서...

슬로우 비디오를 보는 듯한 동작과 무어라 표현할 수 없는 표정...

수많은 관광객과 사진작가들은 이 할머니 한테 집중하고...
결국 1시간의 자유시간중 절반을 이 할머니와 함께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벽의 불상 부조는 수많은 참배객들의 흔적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이들에게는 아직 이러한 의식은 별다른 의미가 없는 듯 하다.
(아래 왼쪽, 끝까지 나의 사진촬영을 방해한 중국인 사진작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캉을 방문한 첫날과 둘째날, 자리를 계속 지키던 할머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는 저물고, 다른 장소로 이동하려는 순간
바코르 광장을 통해 조캉 사원으로 들어오는 순례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서 왔을까? 얼마나 걸렸을까?
때에 찌든 얼굴과 옷, 그리고 이마에 박힌 굳은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한 가족인 듯 하다.

아버지는 앞에서, 어머니는 생활도구를 끌고
두 아들은 뒤에서 아버지를 따라...

드디어 인생의 가장 큰 숙제를 해결하는 순간이다.

모든 사람들은 길을 비켜주고, 티베탄과 관광객들은 이들에게 격려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 이 장면을 기억하는가?
'티벳에서의 7년'에서 문화혁명 중 중국 장군이 달라이라마을 만나고 나오면서 총리에 하는말...

티벳 가는 비행기에서는 본 이 장면은 별다은 의미가 없었다.
그러나 티베탄의 오체투지를 보면서, '종교는 아편이다.'라는 막스의 말이 새롭게 생각되었다.

정녕 이들은 행복한 것일까?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