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쭉라캉을 나와
네팔 양식의 탑인 '간체 쿰붐'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쭉라캉에서 본 모습(위)과 펠코르테체에서 내려다 본 모습(아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 9층 4면8각형이며, 5층부터는 원형이다.

108개의 전당이 있으며, 전당내에는 벽화와 불상이 있는다.

전당내의 불상이 10만개가 넘는다고 해서 십만탑(十萬塔)으로도 불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팔의 그것과 비슷한 "보호의 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탑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20위안의 촬영료를 내거나, 완전히 포기해야 한다.

입구에서 큰 가방과 카메라는 보관하고 올라가야 한다.
(마치 연출사진처럼 나와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법전에 있는 붉은색의 아미타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층마다 사진과 같은 전당이 십여개씩 있다.
사람들은 탑을 돌면서 층층 각 방마다 들어가 시주를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 방마다 불상들이 있는데, 너무 어두위서 플레쉬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 9층 중 일반인이 올라갈 수 있는 곳은 7층 까지다.
7층을 올라가는 계단 (열라 위험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흐미, 놀라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곳이 바로 6층이다.
부처의 눈이 있는 고기...

사실상 쿰붐 자체는 그다지 볼것이 없다.
다만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풍경만으로도 꼭 가봐야 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면에 그려저 있는
순례자들과 승려들을 보호해주는 "보호의 눈"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층에서 내려다 본, 펠코르의 모습들...
쭉라캉의 옥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루파 승원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