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ATV들...
개인적으로 ATV를 처음 타봅니다


약간 겁이 납니다.


 

 

 

 

 

 

 

 

 

처음에 도착한 곳은 이름 모를 해변입니다.

그렇지만 티니안의 이름난 해변가와는 전혀 다른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돈만 있다면 이곳에 리조트 하나 만들고 싶군요...


 


 

 

 

 

 

 

 


 

 

 

 

 

한참 숲속을 달리가다 이번에는 '일본군 포대진지'에서 잠깐 휴식을 취합니다.

 

아마도 해안가로 상륙하는 미군을 방어하기 위한 곳인 듯...


 

 

 

 

 

 

 

 

동굴안으로 들어가 보니 상당히 큰 규모의 진지였습니다.

 

 

 

 

 

 

 

그리고 한켠에...

 

 

조그만 돌무덤비목이...


비목 주변에는 종이학들이 있었습니다.


비목의 글씨나 종이학을 봐서는 오래된 것들은 아닌 것 같은데...

 

 

 

일본인들의 이런점은...

 

 

 

 

 

 

 


잠깐의 휴식이 끝나고 다시 이동을...
이번에는 포장도로를 통하여 이동을 합니다.


 

 

 

 

 

 


 

 

 

이름 모를 다른 해안가에 도착!
티니안의 모든 해변들은 각각의 개성을 가지고 있는 듯 합니다.

 

 

이곳에는 별장을...


 

 

 

 

 

 

 

휴식시간에 ATV는 그늘에...
그냥 방치한 일행들, 탈때 고생좀 합니다.


 

 

 

 

 


 

 

 

티니안 공항의 활주로 모습
사이판, 로타는 물론 괌까지 취항하는 국제공항 입니다.

 

 

 

 

 


스치듯 지나간 공동묘지의 사진
단체이동시에는 이런 점이 아쉽습니다.


 


 

 

 

 

 

 

 

 

 

한시간 반정도의 탐험(?)이 끝나고 다시 출발지점으로 돌아 왔습니다.

 

근처의 야자나무에서 따온 야자열매를 마시며 휴식을 취합니다.

개인적으로도 하나...

 

 

 

코코넛 열매를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는데, 더운 곳에서 한참을 놀다가 먹으니...

정말로 맛있더군요...
 

 

 

 

 

 

 

승합차로 갈아타고

 

이번에는 어디로 이동할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