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고대 차모로족의 하나인 타가 왕조의 전용 비치였다고 합니다.


특히 티니안 다이너스티호텔에서 도보로 5분거리에 있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해변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티니안섬 여행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장소입니다.


 

 

 

 

큰 규모의 비치는 아니지만 주변이 바위로 둘러싸여 아늑함과 색다른 맛을 느끼게 해 줍니다.
마치 사람이 인공적으로 만들어 놓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저희가 갔을 때는 티니안 원주민 가족이 바위에서 다이빙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정말 부럽다는...

 

낙원이 있다면 바로 이곳 티니안섬이 아닐까...


 

 

 

 

 

 

 

 

흐드드 만삭의 임산부가...
나중에 수영까지 합니다.

 

 

 

 

 

 


 


 

 

너무나도 평화롭고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입니다.

 

보고 있는 저 까지도 입가에 미소가...


 

 

 

 

 

 

이곳은 수심도 얕고 파도도 없어 스노우쿨링을 하기에도 좋은 곳입니다.


저희도 이곳에서 스노우쿨링을 즐겼는데, 저는 두통이 생겨 좋은 경험 하나를...

 

 


티니안에 다시한번 가게 된다면...
이곳에서 스노우쿨링과 석양을 보면서 고기를 구워먹는 기회를 꼭 가지고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