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나도 광장부터 육포골목까지 구경이 끝났으면 드디어...


마카오에 왔다면 꼭 들러야 하는 이곳!!!


마카오에 놀러온 연예인의 필수 인증샷 코스!!!
화보집에 꼭 등장하는 촬영장소!!!
마카오 관련 상품에는 꼭 등장하는 랜드마크!!!




그리고

꽃남에서 구혜선과 김현중이 엽서를 보면서 OOO 한곳!!!






우선 성당 앞에 있는 예수회 기념 광장
(사실 어디까지가 광장인지 구분이 안간다.)


그리고 그 앞에 있는 청동상

포르투갈 남성과 마카오 여성이 서로 마주 보고 있는 형상인데 조화와 번영을 상징한다나...





암튼 계단을 올라가고...










17세기 초 이탈리아 예수회 선교사들에 의해 설계되었고,
종교 박해를 피해 나가사키에서 피난해 온 일본인들에 의해 건축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일본인 광광객들의 방문이 많다.)


아주 큰 규모의 성당은 아니지만, 이국적인 느낌의 독특한 성당.





멋있다!!!











 


그러나...

약간 각도를 틀어보면, 영화 세트장 같은 모습이


이유인 즉, 1835년 화재로 건물 정면과 계단, 일부 벽 및 지하실을 제외하고는 모두 소실 되었다는 별로 안슬픈 이야기가...




 

성당 정문을 통과하여 뒷편으로 가면...


벽체에 올라갈 수 있는 계단을 설치하여 방문자들이 광장을 구경할 수 있도록 구성을...








위에서 본 그랜드 리스보아 호텔의 모습.

사람들은 성당 창가에 동전을 던지면서 무언가를 기원하는...
(마카오는 돈을 던질 수 있는 곳만 있으면, 모든 곳이...)








성당 위에서 내려다본 뒷편의 모습 - 옛날 성당터


 

 

 



성당터 뒷편에는 지하시설이 있는데...

예수회 신부인 발리그나노의 묘와 일본인과 베트남 및 일본인 선교사들의 유골과
17세기 종교 예술작품 등이 전시되어 있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윗편에 있는 '몬테요새'로 이동을...


생각보다 계단과 경사가 좀 있다...






마카오 박물관의 모습

그래도 비교적 볼것이 많은 박불관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늦어 문을 닫아 버렸다.






요세에서 바라본, 마카오 시내풍경...








1600년 초에 마카오 방어를 위해 세워 졌다고 하는데, 총독의 관저와 감옥 관측소 등으로 사용되다가
현재 관광지가 되었다는...

사실 볼 것은 대포뿐...





누구는 정말 리스보아에 쏴버리고 싶을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a4b4 a4b4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